손으로 쓴 시편내 마음은 내 것이 아닙니다

최승원 목사
2020-09-12
조회수 173

내 마음을 지으신 분이 하나님이시다. 온갖 답답한 일들로 얼룩진 마음을 내 마음대로 사용하지 말고, 내 마음을 지으신 하나님께 드리자. 주님 마음의 평온함을 원합니다. 내 마음이 너무 분주하고 어지럽습니다.

 주님을 기다리고 주님을 기대합니다.

긍휼을 베풀어 주옵소서

8 0